미나리강회
미나리강회

미나리강회

우리 인민들이 예로부터 즐겨 만들어먹은 남새회들중에서 제일 유명한것은 미나리강회였다.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책인 《시의방》에는 미나리강회에 대하여 《미나리를 다듬어 끓는 물에 데친 다음 그것으로 고추채, 닭알채, 돌버섯채, 채로 썬 양지머리편육을 상투모양으로 또르르 감는다. 미나리로 감을 때 잣알을 가운데에 세우고 채친 재료들을 옆으로 돌려가며 세워서 감는다. 이것을 접시에 세워담고 초고추장을 곁들인다.》라고 씌여있다. 원래는 미나리로 돌돌 감는다는 뜻에서 《미나리감은회》라고 하던것이 후에 《미나리강회》로 되였다고 한다.

봄의 향취를 그대로 느끼게 하는 미나리의 향긋한 맛과 고기의 감칠맛, 닭알의 고소한 맛 등이 잘 어울려 나는 미나리강회는 그야말로 별맛이여서 우리 인민들은 봄철이 오면 이 음식을 많이 만들어 밥반찬이나 술안주로 리용하였다. 미나리강회는 민간에서뿐아니라 궁중에서도 연회음식으로 널리 쓰이였다.

미나리강회는 입맛을 돋구어줄뿐아니라 혈압을 낮추고 독을 없애는 작용을 하는것으로 하여 더욱 유명해졌다.